중국 상하이의 테슬라 메가팩토리, 아시아-태평양 에너지 사업의 희망

테슬라는 중국 상하이에서 새로운 메가팩토리 프로젝트를 공식적으로 시작했습니다. 이 메가팩토리는 연간 1만 개의 메가팩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로, 상하이 자유무역구의 린강 신구에서 진행됩니다.

프로젝트는 내년 1분기에 착공하여 같은 해 4분기에 조업을 시작할 예정이며, 초기 생산량은 연간 1만 개의 메가팩으로, 에너지 저장 규모는 40GWh(기가와트시)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​​​​.

메가팩은 강력한 배터리로서 에너지 저장 및 지원 기능을 제공하며, 전력망을 안정화하고 정전을 방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. 이곳에서 생산된 제품은 전 세계로 판매될 계획입니다.

이러한 메가팩토리 프로젝트는 테슬라의 로지스틱 비용을 절감하고, 아시아-태평양 지역의 여러 메가팩 프로젝트에 필요한 제품을 미국이 아닌 현지에서 제공함으로써 더욱 효율적인 공급 체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.

테슬라는 2019년 1월 상하이 기가팩토리의 착공을 시작으로, 중국에 전액 출자 자회사를 설립할 수 있도록 허용한 새로운 정책의 첫 번째 수혜자가 되었습니다.

이후 상하이 기가팩토리의 생산 능력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, 슈퍼차저 제조 공장을 비롯한 여러 시설을 증축하며 린강 신구에 대한 투자를 늘려왔습니다​​.

이러한 노력은 테슬라의 에너지 저장 사업이 현재 전체 사업의 소수 부분이지만, 장기적으로는 자동차 사업만큼 커질 수 있을 것이라는 일론 머스크 사장의 예측을 현실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.

상하이의 메가팩토리는 아시아-태평양 지역의 에너지 사업 발전에 큰 희망을 제시하고 있으며, 테슬라의 글로벌 에너지 사업 확장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.